MY MENU

잇몸질환

잇몸 질환이란 무엇인가요?

잇몸 질환이란 잇몸이나 이뿌리(치주인대, 백악질), 잇몸뼈(치조골)등에 염증이 생기는 병입니다. 통계에 따르면 20세 이상 성인의 과반수 이상이 다양한 잇몸 질환 초기 상태에 있으며, 35세가 지나면 4명중 3명은 잇몸질환에 걸린다고 합니다. 40세 이상의 장노년층에 이르면 80~90%가 잇몸질환을 앓은 경험이 있습니다. 따라서 중년 이후에 이를 빼는 경우는 대부분 잇몸질환 때문입니다. 잇몸질환은 심한 통증 없이 진행되므로 대개 본인이 통증을 느낄 때에는 이미 이를 빼야 할 정도로 염증이 심해져 있습니다. 그래서 잇몸질환을 ‘소리없이 찾아와 이를 빼앗아 가는 도둑’이라고 합니다.

잇몸 질환은 왜 생기나요?

01 입 안에 문제가 있는 경우 잇몸 염증의 가장 큰 원인은 세균막과 치석입니다. 칫솔질을 제대로 하지 않으면 세균막이나 치석이 생기는데, 세균막이나 치석에 들어있는 세균들이 만들어 내는 독소가 잇몸 속으로 침투하여 염증을 일으켜 잇몸 질환이 생깁니다. 치열이 고르지 못하거나 보철물이 잘 맞지 않는 경우, 담배를 많이 피우는 경우에도 세균막과 치석이 쉽게 생기므로 잇몸에 염증이 생깁니다.

02 전신건강이 나쁜 경우 질병에 걸리거나 영양상태가 나쁠 때도 잇몸 질환이 생깁니다. 건강이 나빠지면 세균에 대한 저항력과 조직 재생 능력이 떨어지므로 입안의 세균이 더욱 활발하게 움직여 염증이 심해지기 때문입니다. 특히 당뇨병은 직접적으로 잇몸 질환을 일으키지는 않지만 건강한 사람에 비해 잇몸 질환에 걸리면 쉽게 낫지 않고 염증이 심하게 진행 되며, 치료 후에도 계속 재발하므로 조심해야 합니다. 그 밖에도 알레르기 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 사춘기에 분비되는 호르몬에 이상이 생긴 경우, 임신을 했거나 수유중인 여성 등에게 잇몸 질환이 자주 발생합니다. 정신적인 스트레스가 원인일 때도 있습니다.

잇몸 질환의 치료는 어떻게 하나요?

잇몸 질환의 주 원인이 세균막과 치석이므로 잇몸 질환의 기본적인 치료법은 올바른 칫솔질 방법을 익혀 세균막를 깨끗이 제거하는 것입니다. 다음 단계는 염증의 정도에 따라 스케일링으로 치석을 없애고, 치근면활택술로 잇몸 아랫쪽의 감염 부위를 깨끗이 합니다. 염증이 심하게 진행된 경우에는 치은 소파술, 잇몸뼈 성형술, 잇몸조직 재생술 등 잇몸 수술을 해서 원인을 제거하고 이와 잇몸 사이의 공간을 줄이는 등 형태를 조화롭게 다듬어 주어야 합니다. 주 1회씩 6주 정도 치료해야 하는데, 어느 정도 나아졌다고 도중에 치료를 그만두면 재발합니다.

잇몸질환은 어떻게 예방할 수 있나요?

잇몸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세균막이 쌓이지 않도록 평소에 칫솔질을 잘해야 하며, 치실과 치간칫솔도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합니다. 또 6개월에 한 번 정도는 정기검진을 받고 필요하면 스케일링을 해야 합니다. 또 지나친 음주와 흡연을 피하고, 야채나 과일 등 섬유질이 많은 음식을 먹는 것이 좋습니다. 시중에서 판매되는 잇몸 질환 치료제는 보조적인 수단일 뿐 근본적인 치료는 되지 않습니다. 따라서 의사와 상담없이 무분별하게 복용하는 것은 피해야 합니다.